軍, 신안 어선 구조에 함정·항공기·심해잠수사 추가 투입… "수색 총력"

어제 해군함 3척·SSU 대원 5명 파견… 오늘 2척·21명 합류
P-3 해상초계기도 현장 수색 지원… "조명탄 지원도 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목포해양경찰이 5일 오전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인근 해역에서 어선 전복으로 실종된 9명에 대한 수색을 벌이고 있다.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2023.2.5/뉴스1
목포해양경찰이 5일 오전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인근 해역에서 어선 전복으로 실종된 9명에 대한 수색을 벌이고 있다.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2023.2.5/뉴스1


(서울·목포=뉴스1) 노민호 기자 = 해군이 전남 신안 앞바다에서 발생한 어선 전복사고 관련 수색·구조작전에 함정과 항공기, 심해잠수사 등을 추가 투입했다고 5일 밝혔다.

해군에 따르면 전날 어선 전복사고가 발생한 직후 '전북함' '김창학함' '전병익함' 등 함정 3척과 심해잠수사(SSU) 해난구조대 5명을 사고 해역에 급파했다.

이어 이날 오전엔 SSU 해난구조대 5명이 링스 헬기를 이용해 사고 해역으로 이동 중이다.

또 이날 오후엔 '김포함' '통영함'이 사고 수색·구조에 합류한다.

SSU 16명이 탑승한 해군 구조함 '통영함'은 이날 오후 6시30분쯤 사고 해역에 도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해군은 이날 오전 P-3 해상초계기 1대를 이용해 현장 수색작업을 벌였고, 오후에도 항공기 1대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해군은 전날에 이어 항공전력을 활용한 조명탄 지원도 준비하고 있다.

전날 오후 11시19분쯤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선 24톤급 근해통발 어선이 전복하는 사고가 나 승조원 12명 중 9명이 실종됐다.

한국인 2명, 인도네시아인 등 다른 승조원 3명은 인근을 지나던 상선에 구조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수색·구조상황을 보고 받고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게 해군 특수부대를 추가 투입하라고 지시했다.

해군 관계자는 "해군은 가용 전력을 투입해 해경과 협력해 수색과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24.48상승 7.5218:05 03/23
  • 코스닥 : 812.19하락 1.2418:05 03/23
  • 원달러 : 1278.30하락 29.418:05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8:05 03/23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3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