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암 소식 실감 안나" 서동주, 서정희 오열케한 편지 낭독

KBS 2TV 가족 여행 버라이어티 '걸어서 환장 속으로' 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KBS 2TV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걸어서 환장속으로' 서동주가 엄마 서정희를 향한 진심을 고백한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가족 여행 버라이어티 '걸어서 환장 속으로'(연출 김성민 윤병일/이하 '걸환장') 4회는 서정희의 서프라이즈 환갑 파티와 함께 서동주, 서정희, 장복숙 3대 싱글 모녀의 마지막 대만 여행이 그려진다.

3대 싱글 모녀는 대만 여행 마지막 날을 기념하기 위해 애프터눈 티 세트와 프라이빗한 노천 온천을 즐긴다. 그리고 서정희를 위한 특별한 음식을 준비해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이어 식사 시간 중, 서동주는 돌연 케이크를 들고 나타나 엄마와 할머니를 놀라게 한다. 엄마 서정희를 위해 서프라이즈 환갑 파티를 준비한 것. 깜짝 케이크를 들고 나타나 다정하게 엄마를 바라보는 서동주의 모습에 서정희는 금세 두 눈이 그렁그렁해지고 어쩔 줄 몰라 한다.

서정희는 케이크를 장식한 그림을 바라보다 "이것은 내가 제일 힘들었을 때 샌프란시스코에서 동주가 찍어준 사진"이라며 지난 이혼으로 힘들었을 때를 회상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든다.

이어 서동주는 엄마 서정희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해 엄마 서정희뿐만 아니라 할머니 장복숙 여사까지 오열케 한다. 편지를 통해 서동주는 "엄마가 암이라는 소식을 들었을 땐 실감이 나지 않았다, 어른스러운 척 상황을 넘기는 엄마를 보며 역시 엄마는 엄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엄마가 돌아가실 수 있다는 생각에 이 순간이 소중하다, 항상 엄마의 곁을 지킬 거라는 사실을 믿어줘, 엄마와 함께하는 순간순간을 놓칠 수 없다"고 진심을 드러내 대만 여행이 특별했던 이유를 밝힌다. 하지만 감동도 잠시 편지지를 보고 서정희가 "너무 촌스럽다"고 솔직하게 말해 3대 싱글 모녀는 울다가 웃었다는 후문이다.

'걸환장'은 이날 오후 9시25분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