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은 ○○"… 국어 3등급 학생이 '서울대' 붙은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학 입시에서 수학의 영향력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2023년도 대학 입시에서 수학 1등급의 영향력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학 성적이 우수할 경우 국어 4~5등급을 받고도 서울대학교 등 주요 상위권 대학에 정시 합격하는 경우가 많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5일 종로학원 등에 따르면 올해 정시에서 국어 3등급을 받은 학생이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에 최초 합격한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학생은 국어 3등급, 수학 1등급, 영어 2등급, 탐구 각 2·3등급을 받았다.

중앙대학교 창의ICT공과대학에서는 국어 4등급을 받은 학생이, 한양대학교 융합전자공학부에서는 국어 3등급을 받은 학생이 최초 합격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들은 수학에서는 1등급을 거뒀다.

종로학원은 국어와 수학 점수 차이가 2점에 불과했던 2022년도 수능에 비해 2023년도 수능에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언어와 매체) 134점, 수학(미적분) 145점으로 격차가 11점 벌어지면서 이런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봤다. 그 결과 수학 고득점 학생이 국어 성점이 낮아도 상위권 대학에 합격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종로학원은 "수학 변별력이 정시 합격 변수에 영향을 미쳤다"며 "상위권 대학 상당수 학과에서 국어 4~5등급을 받고도 합격하는 사례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11.06상승 22.7113:09 03/22
  • 코스닥 : 809.42상승 6.8913:09 03/22
  • 원달러 : 1307.60하락 3.613:09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3:09 03/22
  • 금 : 1941.10하락 41.713:09 03/22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근본부터 철저히…英 정통 오프로더 '그레나디어' 아시아 최고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