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감점' 최두호, 3년 2개월 만에 UFC 복귀전서 무승부

박준용은 미들급 3연승 질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두호가 3년 2개월만의 UFC 복귀전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UFC 제공)
최두호가 3년 2개월만의 UFC 복귀전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UFC 제공)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32)가 3년 2개월 만의 UFC 복귀전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최두호는 5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루이스 vs 스피박' 대회에서 카일 넬슨(32·캐나다)과 페더급 매치를 펼쳐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2019년 12월 부산 UFC 대회 이후 3년 2개월 만에 옥타곤에 오른 최두호는 대회를 앞두고 '코리안 좀비' 정찬성(36)과 함께 훈련하는 등 승리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최두호는 준비한대로 체력전에서 밀리지 않으면서 승부를 3라운드까지 끌고갔다. 잘 싸우던 최두호는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그라운드에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넬슨과 머리를 부딪혔는데, 결국 이 장면이 최두호의 승리를 앗아가는 결정적인 요인이 됐다.

승패를 가리지 못하고 간 판정에서 심판진은 최두호가 넬슨에게 버팅(일부러 머리를 들이받는 반칙)을 했다고 보고 1점 감점을 줬다.

이 결과 심판 한 명은 29-27로 최두호의 손을 들어줬지만, 나머지 두 명의 심판은 28-28로 점수를 매겼다.

UFC에서 판정승을 거두려면 심판 3명 가운데 최소 2명에게 높은 점수를 받아야 한다. 결국 버팅으로 인해 받은 감점이 아쉬운 무승부로 연결됐다.

경기 후 최두호는 자신의 SNS에 "내가 준비하고 보여주고 싶은 경기를 보여드렸다. 다만 오랜만의 경기로 몸이 조금 둔했던 것 같다"면서 "다행히 데이나 화이트 사장이 승리 수당을 챙겨주기로 했다"며 경기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아이언 터틀' 박준용(32)이 압도적인 경기로 상대를 압박한 끝에 UFC 3연승을 달성했다.

박준용은 데니스 툴룰린(34·러시아)과 미들급 경기에서 1라운드 4분5초 만에 리어 네이키드 초크 서브미션 승리를 따냈다.

UFC 라이트 헤비급에서 활동하고 있는 정다운(30)은 데빈 클라크(32·미국)에게 0-3으로 판정패했다.

2019년 UFC에 데뷔한 뒤 6경기에서 5승1무를 기록한 정다운은 지난해 7월 더스틴 자코비전(35·미국) 패배에 이어 2연패 늪에 빠졌다.

'로드 투 UFC'에서는 두 명의 한국인 선수가 승리해 UFC와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

'코리안 타이거' 이정영(28)은 페더급 결승전에서 이자(26·중국)를 상대로 2-1 판정승을 따냈고, 플라이급 결승전에서는 박현성(28)이 같은 한국인 선수 최승국(27)에게 서브미션승을 거뒀다.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