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타 스캔들' 정경호, 전도연 집 건물주 됐다 "월세 반값"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캡처
tvN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일타 스캔들' 정경호가 전도연을 위해 '플렉스' 했다.

5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일타 스캔들'(극본 양희승/연출 유제원) 8회에서 최치열(전도연 분)이 남행선(전도연 분)의 건물의 새 주인이 됐다.

최치열은 남행선의 어머니의 위패가 있는 절을 찾은 뒤 "정말 신기하다, 모녀가 내 끼니를 해결해주고 있잖아, 이 넓은 서울 하늘 아래에 이게 확률적으로 가능한 일이냐"라고 했다.

남행선에게 떨렸던 기억을 떠올리며 최치열은 "자세히 보니 이모님하고 닮았더라고, 그래서 마음이 갔던 거야 본능적으로 끌린 거지, 어쨌든 나 결초보은하고 싶어 아니 그래야 해. 그 집에 제일 필요한 게 뭐가 있을까"라고 혼잣말을 했다.

최치열은 남행선의 반찬가게에 필요한 에어컨을 선물했고, 건물을 사들여 월세를 반값으로 깎았다.

최치열은 지동희(신재하 분)에게 "에어컨은 잘 전달했냐, 그리고 새 건물주 나인 줄 모르게 해라"라고 말했다.

최치열은 남행선의 집을 찾아가서 에어컨이 생긴 소감을 물었다. 남행선은 "찜찜하다, 자선사업가도 아니고 좀 이상하지 않냐"라고 의외의 대답을 내놓기도. 최치열은 "좋은 일 아닌가, 좋은 일이니까 파티를 하자"라며 고급 레스토랑에 남행선의 가족을 데리고 갔다.



 

  • 0%
  • 0%
  • 코스피 : 2409.65하락 14.8311:24 03/24
  • 코스닥 : 821.72상승 9.5311:24 03/24
  • 원달러 : 1290.00상승 11.711:24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1:24 03/24
  • 금 : 1995.90상승 46.311:24 03/24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