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약이' 신유빈, 프로데뷔전서 2승…대한항공은 2-3 패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유빈(KTTA 제공)
신유빈(KTTA 제공)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부상 복귀 후 프로탁구 데뷔전을 치른 신유빈(대한항공)이 2승을 신고했다. 대한항공은 신유빈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2-3으로 졌다. 남자부에서는 1위 삼성생명이 4점짜리 승리를 챙기며 파죽의 9연승과 함께 선두굳히기에 돌입했다.

신유빈은 5일 수원의 탁구전용경기장 스튜디오T(광교체육관)에서 열린 2023 포스코인터내셔널과의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 여자 코리아리그 경기에서 2승을 챙겼다.

신유빈은 김나영과의 1매치에서 2-0(11-9 11-5) 승리, 기분 좋게 데뷔전을 장식했다. 이어 팀이 매치스코어 1-2로 뒤진 4매치에 다시 나와 이번 시즌 11연승 무패를 기록 중인 선배 양하은을 역시 2-0(11-7 11-6)으로 잡았다.

3위 대한항공(감독 강희찬)은 신유빈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나머지 세 매치를 모두 내주며 2위 포스코인터내셔널(감독 전혜경, 이하 포스코인)에 매치스코어 2-3으로 패했다.

3연승의 포스코인은 7승4패(승점 26)을 기록, 8승3패(승점 27)의 선두 삼성생명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1패를 추가한 대한항공은 6승6패(승점 24)를 기록하며 3위에 자리했다.

신유빈(오른쪽)(KTTA 제공)
신유빈(오른쪽)(KTTA 제공)


한편 이날 경기장은 신유빈의 부친 신수현 씨가 운영하는 탁구클럽의 팬 등 40여명의 응원단 등 약 200명의 관중이 몰리며 '신유빈 흥행 효과'를 입증했다.

신유빈은 손목 부상 후 수술과 재활 등으로 공백기를 갖느라 약 1년6개월 만에 국내 무대 복귀전을 치렀다.

앞서 열린 남자 코리아리그에서는 선두 삼성생명(감독 이철승)이 조승민-이상수 원투펀치를 앞세워 차포가 빠진 6위 한국수자원공사(감독 김영진)을 매치스코어 4-0으로 완파, 승점 4점을 챙겼다.

파죽의 9연승과 함께 승점 31(9승1패)을 만든 삼성생명은 한 경기를 덜 치른 국군체육부대(7승2패·승점 25)와의 격차를 승점 6점으로 벌렸다.

'에이스' 박강현과 박정우가 모두 빠진 한국수자원공사는 4연패를 당하며 4승7패(승점 17)로 6위에 자리, 4위까지 주어지는 포스트시즌 진출이 어렵게 됐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23:59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23:59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23:59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23:59 03/24
  • 금 : 1983.80하락 12.123:59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