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신용거래 하면 바보"라며 김기현, 나경원 접근에 견제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8년 6월 9일 당시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울산 남구 신정시장에서 김기현 한국당 울산시장 후보와 두손을 맞잡고 있는 모습. ⓒ News1 DB
2018년 6월 9일 당시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울산 남구 신정시장에서 김기현 한국당 울산시장 후보와 두손을 맞잡고 있는 모습. ⓒ News1 DB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이른바 '김나연대'(김기현-나경원) 출현 가능성에 견제구를 뿌리고 나섰다.

이 전 대표는 5일 밤 자신의 SNS에 김기현 당대표 후보가 강릉으로 가족 여행을 떠난 나경원 전 의원을 찾아가 '힘을 합치자'고 거듭 제의한 사실을 소개한 뒤 "신용거래가 안되는 집단인데 현찰거래밖에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전 의원측이 불출마 선언을 하기까지 감정이 상할대로 상했기에 김기현 후보측이 말로만 해선 나 전 의원측을 설득하기 힘들 것이기에 뭔가를 제시한 것 아니냐는 말이다.

이어 이 전 대표는 "현찰로 주고 받으면 야합, 신용거래하면 바보다"라며 나 전 의원에게 김기현 후보가 내민 손을 잡지 마라며 열심히 틈새를 벌렸다.

이준석 전 대표는 김용태 허은아 최고위원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는가 하면 SNS 등을 통해 천하람 당대표 후보, 이기인 청년최고위원 후보 등 이른바 친이준석계 후보 지원에 뛰어든 상태다.

김기현 후보는 지난 3일 나경원 전 의원의 서울 용산구 자택까지 찾아가 "힘을 합치자"고 청한 바 있다. 이에 나 전 의원은 "숙고하겠다"며 답을 아꼈다.

그러자 김 후보는 "함께 손잡고 나아갈 수 있도록 있도록 대화를 계속 나누면서 협력을 모색하겠다"며 삼고초려가 아니라 십고초려를 해서라도 나 전 의원의 지원을 이끌어 내겠다고 했다. 이번 강릉행도 이러한 차원이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