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3차대전 불 지피는 중국?…미국 영공에 정찰 띄우고 러시아엔 반도체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문영광 기자 = 중국이 미국 영공으로 정찰풍선을 보내 일주일 동안 비행하며 미국을 발칵 뒤집어놓더니 그동안 러시아 방산업체를 도와 우크라이나 침공에 도움을 줬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3차대전 확전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은 4일(현지시간) 낸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 북부사령부 소속 전투기가 사우스캐롤라이나 해안 영공에서 중국이 보내고 소유한 고고도 정찰 풍선을 성공적으로 격추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미국 몬태나주 상공에서 포착된 중국의 정찰풍선은 약 1만8천m 상공에서 비행했는데, 중국은 3일 “주로 기상 관측에 쓰는 민수용 비행선”이라며 통제력을 상실해 미국 영공에 진입한 ‘실수’라고 강조한 바 있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우리는 ‘정찰용’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중국의 주장을 일축했고, 특히 풍선이 알래스카와 캐나다를 지나 대륙간탄도미사일 ‘미니트맨Ⅲ’를 운용하는 몬태나주 공군기지 등 미국의 핵심 군사시설 상공에 있었단 점에서 민감하게 반응했다.

일각에선 중국이 일부러 미국에 포착되려는 목적으로 정찰풍선을 보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카네기 국제문제윤리위원회의 아서 홀란드 미셸 연구원은 “미국에 포착되는 것 그 자체가 목적”이라며 “중국이 미국 영공까지 침투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듯 풍선 문제로 미중관계가 극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중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돕고 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4일 비영리단체 C4ADS에서 받은 러시아 세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국 국영 방산업체들이 러시아 국영 방산업체에 여러 부품과 기술을 수출해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부품 중에는 반도체, 내비게이션, 전파방해 기술, 전투기에 필요한 부품 등 무기 생산에 필요한 것들이 포함됐는데 종류는 수만 개에 이른다고 전했다.

무기 부족과 노후화 그리고 서방의 제재로 부품 수입에도 골머리를 앓던 러시아에게는 중국의 이런 지원이 천군만마일 수밖에 없다.

4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서프사이드 해안에서 중국 정찰 풍선으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격추돼 추락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포토공용 기자
4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서프사이드 해안에서 중국 정찰 풍선으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격추돼 추락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포토공용 기자


날이 선 미국은 전차에 이어 또 하나의 파격 지원을 발표했다.

미 국방부는 우크라이나에 장거리 미사일을 포함한 약 2조7천억 원 상당의 추가 무기 지원 계획을 밝혔는데, 우크라에 처음으로 전달되는 장거리 미사일은 사거리가 약 150㎞인 ‘지상발사 소직경 폭탄’(GLSDB)이다.

GLSDB가 지원되면 우크라이나군의 공격 범위를 현재의 2배로 늘릴 수 있게 돼 동부 돈바스와 남부 크림반도 공격에 충분한 사거리를 확보하게 된다.

미국에 발맞춰 서방의 의미 있는 무기지원도 계속 늘어나고 있어 3차대전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레오파드2 전차 지원을 승인하면서 전차지원의 선봉장 역할을 한 독일은 3일 레오파드1 전차 88대의 우크라이나 수출을 승인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우크라이나에 MAMBA로 알려진 방공시스템(SAMP/T)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프랑스 국방부가 밝혔다.

앞서 프랑스는 우크라이나에 세자르 자주포 12문과 방공 장비인 그라운드 마스터 200 레이더를 제공하기로 했고, 주력전차인 르클레르와 전투기 지원까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하고 있다.

심지어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지난달 30일 방한 중 강연에서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군사적 지원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히며 압박하고 있다.

그는 “독일, 스웨덴, 노르웨이 등 나토 동맹 국가는 교전 국가에 무기 수출금지 정책을 바꿨다”며 방독면, 방탄조끼 등의 지원에서 무기 지원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직접 무기를 지원해야 한다는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며, “세계 무기시장에서 독특한 지위를 누리고 있는 한국이 이번 전쟁 국면에서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세계 4대 방산 강국에 올라서겠다는 한국의 목표도 주목했다.

[영상] 3차대전 불 지피는 중국?…미국 영공에 정찰 띄우고 러시아엔 반도체 지원




 

  • 0%
  • 0%
  • 코스피 : 2430.10하락 4.8412:47 03/29
  • 코스닥 : 837.43상승 3.9212:47 03/29
  • 원달러 : 1300.10상승 1.312:47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2:47 03/29
  • 금 : 1973.50상승 19.712:47 03/29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주69시간 NO, 주4.5일제 YES'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