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역전극' 2년 연속 예선 통과 한국 테니스… 데이비스컵 본선 4강 향해 전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남자 테니스 대표팀 선수들이 데이비스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뉴스1
한국 테니스가 역전 드라마를 써내며 2년 연속 데이비스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데비스컵 본선에서 4강 목표를 향해 전진한다.

박승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5일 서울 올림픽 공원 실내테니스장에서 열린 데이비스컵 예선에서 3연승을 거두고 3-2의 짜릿한 역전승을 기록했다.

한국은 대회 첫날 단식 2경기를 모두 내주고 벼랑 끝에 몰렸다. 하지만 송민규(복식 147위)-남지성(복식 152위) 조가 복식 경기를 잡아내며 기사회생했다. 권순우(61위)에 이어 홍성찬(237위)까지 단식 경기에서 승리하며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한국은 오는 9월 열리는 데이비스컵 본선(16강)에 출전한다. 경기 후 박승규 감독은 "정신이 없다"면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했는데 마지막까지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 자랑스럽다. 너무 좋아서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주장 송민규는 "선수들에게 끝난 게 아니고 형들이 최선을 다해서 이겨 볼테니 뒤에서 준비해달라고 했다"면서 "나와 (남)지성이가 최선을 다했고 시작을 잘 끊어서 다른 선수들도 좋은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다비스 고팽(41위)과 에이스 맞대결에서 승리를 따낸 권순우는 "어제는 실력으로 졌다. 손도 찢어지고 어깨도 아프다보니 경기를 못 뛰는 상황까지 갔다"면서 "그래도 동료들이 좋은 말을 해줘서 자신감을 얻어 이길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상 첫 2년 연속 본선행을 이룬 한국은 또 다른 역사를 써내기 위해 도전한다. 권순우는 "올해 경기를 뛰면서 느낀 건 첫 승이 아니라 4강 이상 올라가는 걸 목표로 삼고 싶다는 것이다"면서 "선수단이 한마음 한뜻으로 뭉치면 지난해보다 훨씬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본선에서 각오와 목표를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