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 부회장 "플라스틱·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확대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친환경 사업 확대 의지를 강조했다. 사진은 김 부회장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오는 2062년 '올 타임 넷제로'(All Time Net Zero) 달성을 위해 올해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 전략 실행력을 높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6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김 부회장은 최근 회사 공식 보도 채널 스키노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창립 60주년을 맞아 발표한 '올 타임 넷제로'는 도전적인 목표"라며 "부담이 아닐 수 없지만 이것이 곧 우리 회사의 기업가치라고 보고 실행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올 타임 넷제로는 회사창립 100주년이 되는 2062년 창립 이후의 직접 탄소 배출량 4억8000톤과 동일한 규모로 글로벌 탄소 감축을 하겠다는 전략이다. 김 부회장은 "SK이노베이션 계열 회사들이 효과적인 탄소감축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다양한 방법론을 개발 중"이라며 "플라스틱 리사이클, 폐배터리 재활용(BMR) 등 친환경 사업·제품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정 에너지 생산, 리사이클 밸류체인 확보 등을 통해 뉴 그린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그린 포트폴리오 디자이너&디벨로퍼(Designer&Developer)라는 정체성 추구해 시장에서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겠다"고 했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철학과 관련해서는 GROWTH 전략을 중심으로 모든 이해관계자로부터 인정받고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언급했다. 해당 전략은 넷제로(탄소 순배출량 0) 추진, 지속 가능한 성장의 근간이 되는 SHE 강화, 이해관계자의 신뢰 확보 및 행복 등 SK이노베이션 지향점을 반영한 전략이다.

김 부회장은 "올해는 새로운 60년과 올 타임 넷제로 여정이 시작되는 첫 해"라며 "지난 60년간 탄소 기반의 '세상을 움직이는 원동력'을 제공해 왔듯 앞으로는 세상을 움직이는 원동력을 그린 기반으로 바꾸고 이를 기업가치로 만들어 가는 도전을 계속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