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포커스] 쌍용건설 새 선장 김기명의 숙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명 글로벌세아·쌍용건설 대표/사진제공=글로벌세아
쌍용건설을 인수한 글로벌세아그룹은 50대 본사 임원들을 모조리 잘라내고 67세의 김기명 대표를 새 수장에 앉혔다. 그는 월마트 한국 지사장, 인디에프 대표이사, 세아상역 미국총괄 법인장 등을 역임하는 등 유통업에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2016년 글로벌세아 대표 자리에 오른 후 ▲2018년 세아STX엔테크 ▲2020년 태림포장 ▲2022년 발맥스기술을 인수하는 등 다수의 인수·합병(M&A)에도 관여했다.

김 대표의 최대 약점은 건설 관련 경험이 없다는 것. 이 때문에 글로벌세아 측은 대형건설기업 출신의 60대 후반 은퇴한 사장을 영입했다. 김 대표가 조기에 조직을 장악하고 장기간 정체 상태에 있던 쌍용건설의 영업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자문 역할을 맡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김 대표에 맡겨진 숙제는 많다. 우선 쌍용건설의 재무 건전성 확보다. 쌍용건설의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 부채비율은 530%다. 건설업계 평균 부채비율이 150% 안팎인 점을 감안할 때 매우 높은 수준이다. 그나마 최근 1500억원의 유상증자를 진행함에 따라 부채비율이 200% 중반까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재무환경 개선을 통해 지난해 기준 33위에 머물렀던 업계 순위(시공능력평가)가 향상되고 신용등급 상향도 기대해 볼 수 있다.

최근 단행한 임원 해고로 인해 혼란한 내부 분위기를 쇄신하는 것 또한 김 대표가 짊어질 몫이다. 글로벌세아는 M&A 직후 기존 임원 29명 중 14명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이 과정에서 40년간 대표이사직을 지켜온 옛 오너 회장 역시 경영 2선으로 물러났다. 대량 임원 해고 이후 불안해 하는 직원들에 '인수 위로금'을 나눠주며 "추가 구조조정은 없다"고 달래기에 나섰지만 내부 불안감이 여전한 것도 사실이다.

흔히 건설산업은 자전거산업으로 불린다. 페달을 밟지 않으면 넘어지는 것처럼 수주하지 않으면 무너진다는 의미다. 지난해부터 불어닥친 부동산 침체기에 매수심리는 급격히 위축됐고 자잿값 인상마저 겹치면서 건설업계엔 역대급 찬바람이 불고 있다. 김 대표가 이끄는 쌍용건설이 위기를 극복하고 성공한 M&A로 기록될지 업계의 눈이 쏠려 있다.


 

  • 0%
  • 0%
  • 코스피 : 2432.28하락 2.6612:22 03/29
  • 코스닥 : 835.79상승 2.2812:22 03/29
  • 원달러 : 1300.30상승 1.512:22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2:22 03/29
  • 금 : 1973.50상승 19.712:22 03/29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주69시간 NO, 주4.5일제 YES'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