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금융지주, 이번주 실적발표… 금리인상에 '이자장사' 16.5조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KB금융, 신한금융, 우리금융, 하나금융/ 사진=각사
이번주 KB·신한·하나·우리금융지주 등 4대 금융지주가 지난해 실적을 발표한다. 본격적인 금리인상기에 17조원에 육박하는 순이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4대 금융지주의 배당금 등 주주환원 정책에 관심이 쏠린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오는 7일 KB금융지주를 시작으로 8일 신한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 9일 하나금융지주가 지난해 결산 실적과 함께 주주환원 규모를 발표한다. 증권가가 예상하는 4대 금융지주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총 16조5200억원 수준이다. 최대이익을 낸 전년보다 13.6% 증가한 수치다.

4대 금융지주의 지난해 순이익 증가는 이자이익 증가에 기반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가계·기업 대출이 크게 확대된 가운데 기준금리 인상으로 시장금리가 오르며 이자이익이 대폭 늘어났다. 4대 금융지주의 지난해 이자이익 전망치는 65조9566억원으로 2021년 50조6973억원 대비 30.1%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성과급 규모도 커졌다. 하나은행은 최근 임단협을 통해 이익연동 특별성과급으로 기본급의 350%를 책정했고, 신한은행은 앞서 경영성과급으로 기본급 361%를, NH농협은행은 기본급 400%를 각각 책정했다. KB국민은행은 기본급 280%에 특별격려금 340만원을 지급했다

증권업계에선 신한금융이 지난해 역대 최대인 4조9100억원, KB금융이 4조7500억원의 순이익을 낸 것으로 추정한다. 하나금융과 우리금융도 각각 3조7100억원, 3조1600억원 규모의 순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4대 금융지주는 장기적으로 배당 성향을 30%까지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신한금융은 자본비율 12% 초과분에 대해 적극적인 주주 환원에 나설 계획이다. 다른 금융지주도 배당 확대와 자사주 소각 등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실적 전망에 주주환원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진다. 행동주의 펀드인 얼라인파트너스는 주요 금융지주사에 저평가를 극복할 수 있도록 주주환원율을 당기순이익의 최소 50%로 높이는 주주환원 정책 도입을 요구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금융지주사의 주주환원율 50%는 비현실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올해처럼 경기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금융지주가 유동성을 확보해 둘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도 주주 배당보다는 건전성 확보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27일 "배당을 얼마나 할 것이냐보다는 경제 불확실성이 많은 상황에서 충분한 손실 흡수 능력을 갖췄느냐가 핵심"이라며 "이 문제가 먼저 해결되면 배당은 부차적인 문제로 따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