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해외 ADC 기술 도입… "차세대 항암제 개발 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종근당이 네덜란드 생명공학기업에서 항체-약물 접합체(ADC) 기술을 도입해 항암제 개발에 나선다. 사진은 종근당 본사. /사진=종근당
종근당이 항체-약물 접합체(ADC) 기술 기반 항암제 신약 개발에 도전한다.

종근당은 지난 3일 네덜란드 생명공학기업 시나픽스와 ADC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계약금과 개발, 허가, 판매 마일스톤(단계별 기술수수료)을 포함해 약 1억3200만달러(1650억원)다. 항암제 출시 이후 판매에 대한 단계별 로열티는 별도다.

이번 계약으로 종근당은 시나픽스의 ADC 플랫폼 기술 3종(GlycoConnect™, HydraSpace™, toxSYN™)의 사용권리를 확보해 ADC 기술 기반 항암제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시나픽스의 ADC 플랫폼 기술은 항체에 정확한 수의 약물을 정확한 위치에 접합시키는 위치특이적 결합방법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이다. 종근당에 따르면 다른 ADC 기술들은 항체 변형이 필요한 반면 시나픽스의 기술은 기존에 발굴한 항체를 변형하지 않고 바로 ADC로 적용할 수 있어 기존 ADC보다 우수한 효능을 보인다. 독성으로부터 안전하고 효율적인 생산도 가능하다.

종근당은 2019년부터 시나픽스와 경쟁력 있는 ADC를 발굴하기 위해 공동연구를 진행해 왔다.

ADC 기술은 암세포 등의 특정 세포의 특정 단백질 혹은 수용체에 결합하여 항체에 접합된 약물을 세포 안으로 들어가게 함으로써 다른 세포에는 해를 주지 않고 특정 세포만을 죽일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기존 세포독성 항암제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도 약효를 높일 수 있어 국내외 제약사들이 해당 기술을 활용한 의약품 개발에 나서고 있다. 글로벌 ADC 시장은 2022년 8조원에서 2026년에는 17조9000억원 규모로 연평균 22%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주 종근당 대표는 "종근당은 소세포폐암 신약 캄토벨을 비롯해 항암 이중항체 CKD-702 등 다양한 항암제 개발을 통해 전문성과 노하우를 구축하고 있다"며 "이번 시나픽스와 계약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피터 반 데 산데 시나픽스 최고경영자는 "시나픽스의 새로운 ADC 기술이 항암제 분야에서 우수한 역량을 갖고 있는 종근당의 파이프라인(신약후보 물질)에 포함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종근당이 환자들에게 필요한 혁신적인 항암제를 개발할 수 있도록 긴밀하고 장기적인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