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비정한 정권"… 난방비 지원에 "이중적"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부의 난방비 지원과 관련 "국민의 고통을 이용해서 자신들의 정치적 치적으로 기만하고 있다는 이중의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는 이 대표.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부의 난방비 지원과 관련해 비정한 정권이라며 날을 세우는 동시에 민주당이 제안한 민생 방안에 대한 협의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 고통을 이용해서 자신들의 정치적 치적으로 기만한다는 이중의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그래서 비정한 정권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270만 가구에 난방비 지원을 한다고 현수막을 붙이고 자랑하는데 실제 내용을 파악하니 90만 가구가 중복지원이고 170만 가구 정도밖에 지원이 안 된다"며 "예산 편성 (과정)에서도 재정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서민지원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공공요금의 전방위적 인상이 예정됐는데 정부는 국민의 고통을 언제까지 방치할 생각이냐"며 "대책 없이 겨울만 지나가라고 할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7조2000억원 규모의 에너지·고물가 지원금 지급, 30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 민생 프로젝트 등 민주당이 제안한 방안에 대한 신속한 협의를 요구했다.

이태원 참사 시민분향소 설치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101일이 지났지만 책임을 부정하고 참사를 지우려는 정권 행태는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서울시가 희생자 추모를 위해 분향소를 마련하는 유족들에게 천막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철거한다는 계고장을 보냈다는데 참으로 비정한 정권"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분향소를 설치해 국민·유족에 위로 시간을 드리고 재발 방지 경각심을 일깨우고 필요한 예방 조치를 할 책임이 정부에 있다"며 "유족들 스스로 설치한 분향소까지 강제 철거하겠다는 것이 말이 되냐"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야만적 강제 철거 계획을 당장 철회하고 광화문에 유족이 원하는 분향소를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