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기현 손 잡을 것"… 정치권 '연대 가능성' 긍정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지난달 5일 서울 송파구민회관에서 열린 배현진 송파을 의원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 나누는 나 전 의원(왼쪽)과 김 의원. /사진=뉴스1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나경원 전 의원에게 연일 '러브콜'을 보내는 가운데 여야 정치인 사이에서는 연대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서 김 의원의 경쟁자인 안철수 의원이 나 전 의원의 지지층을 흡수하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당대표 자리를 놓고 김 의원과 안 의원이 치열한 접전 양상을 형성하자 나 전 의원이 누구의 손을 잡는지가 전당대회 변수로 등극했다. 나 전 의원이 전통 보수층의 지지를 한몸에 받고 있어서다.

특히 김 의원은 지난 3일 나 전 의원의 자택에 방문한 데 이어 지난 5일에는 강릉으로 가족여행을 떠난 나 전 의원을 직접 찾아갔다. 그는 나 전 의원에게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강조하며 '원팀'을 거듭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결국 나 전 의원이 김 의원의 손을 잡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된다. 빠른 시일 안에 김 의원의 지지를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당시 후보) 수행실장을 지내는 등 친윤 핵심 인사인 이용 의원은 BBS라디오와 인터뷰에서 "김 의원이 나 전 의원을 연일 찾아가는 것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같이 가자는 의미"라며 "나 전 의원이 돌아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행 비대위원 역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나 전 의원의 표는 이미 김기현·안철수·천하람 등으로 다 흩어졌다"며 "김 의원이 (나 전 의원을 향해) 최선을 다하고 있기에 결국 나 전 의원이 김 의원을 도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비대위원과 자리를 함께 한 현근택 전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도 "나 전 의원으로선 공천 등 정치적인 생존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눈치를 보면서 되는 쪽으로 갈 가능성이 높으니 김 의원 쪽으로 갈 가능성이 조금 더 커보인다"고 전망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