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정·위패 있는 분향소 차려달라"… 이태원 유가족의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행정대집행을 예고한 서울시를 규탄하며 "영정과 위패가 있는 마지막 분향소를 차려달라"고 촉구했다.사진은 6일 서울시청 진입을 시도하는 유가족들. /사진=뉴스1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기습 설치한 이태원 유가족들이 서울시 측에 영정과 위패가 있는 마지막 분향소를 차려달라고 요구했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협의회)와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는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종철 협의회 대표는 "유가족은 정부와 서울시에 인도적·도덕적으로 요구한다"며 "지난해 11월2일 서울광장에 합동분향소를 차린 것처럼 차려달라"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그땐 영정과 위패가 없었지만 지금은 영정과 위패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까지 협의회는 정부나 서울시로부터 어떤 인도적 조치도 받지 못했다"며 "우리도 똑같은 대한민국 국민인데 왜 우리가 방치되고 따돌림 당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그는 "서울시 측이 녹사평역 지하 4층이 아니면 협의할 수 없다는 통보를 했다"고 호소했다.

유가족들은 성명을 통해 "시청건물 가까이 설치돼 시민의 통행이나 자유로운 사용에 방해되지 않는다"며 "충돌·안전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불필요한 충돌과 안전의 위험을 야기한 것은 서울시와 경찰"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분향소를 철거하겠다는 서울시와 경찰의 의도는 결국 이태원 참사 희생자에 대한 유가족과 시민의 온전한 추모를 탄압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날을 세웠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서울시와 경찰은 분향소 철거 시도를 중단하고 ▲즉시 분향소 설치와 운영에 협조하며 ▲즉각 차벽과 펜스를 철거해 시민들의 조문과 1인 시위를 보장할 것 등을 요구했다.

유가족 측은 이태원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인근 이태원공원 합동분향소에서 서울광장까지 추모 행진을 하던 중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기습 설치했다. 이는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내 추모공간 설치를 불허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시는 지난 4일 "이날(6일) 오후 1시까지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지 않을 경우 행정대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지난 5일에도 "통보 없는 기습 시설물 설치에 대해 거듭 유감을 표한다"며 자진 철거를 거듭 촉구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