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중단해라"… 서울시 규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의 이태원참사 시민분향소 철거 시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시민분향소 철거 시도 규탄 및 합동분향소 설치 촉구' 기자회견을 하는 더불어민주당 용산이태원참사대책본부 행정안전위원회 의원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참사 관련 서울시의 시민분향소 철거 시도를 규탄하며 유가족이 요구한 합동 분향소 설치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용산이태원참사대책본부는 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가족들은 서울시가 분향소 설치를 거부하자 서울광장에 임시 분향소를 설치했다"며 "분향소가 설치되자마자 오늘 오후 1시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을 하겠다고 계고장을 보내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서울시는 희생자들을 추모하진 못할망정 배척하고 탄압하겠다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분향소 철거 관련 절대로 불상사가 있어선 안 될 것"이라며 "서울시는 서울 광장 천막 분향소 철거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본부장인 남인순 의원은 "참사가 발생한 지 100일이 넘었는데 유가족들이 서울시와 정부에 건의한 소통 공간은 아직도 감감무소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가족들은 보수단체의 폭언과 위협을 피해 서울 광장에 시민 분향소를 마련했다"며 "이에 서울시는 오늘 오후 1시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을 하겠다는 계고장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남 의원은 "오세훈 시장은 이태원 참사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지적하며 "(오세훈 시장은) 최근 광화문 100일 추모제 불허와 시민 분향소 설치도 불허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 광장과 광화문 광장은 시민의 것"이라며 "서울광장 시민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간사를 맡았던 김교흥 의원은 "유가족은 전부터 합동분향소와 공간 마련을 수없이 얘기했고 서울시는 계속 장소를 찾고 있다고 얘기했다"며 "장소 찾는데 벌써 100일이 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가족들을 제대로 위로하고 고인들을 추모 할 수 있는 합법적 공간이 만들어질 때까지 민주당 의원들은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유가족 측은 지난 4일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인근 이태원 공원 합동분향소에서 서울광장까지 추모 행진을 하던 중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기습 설치했다. 이는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내 추모 공간 설치를 불허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시는 이날 "6일 오후 1시까지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지 않을 경우 행정대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민주당 대책본부와 행안위 소속 의원들은 6일 오후 1시 서울광장 천막분향소를 찾아 서울시 분향소 철거 시도를 규탄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