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었다고?"… 유재석·송혜교·박근형 가짜뉴스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예인을 향한 무분별한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방송인 유재석, 배우 송혜교, 배우 박근형. /사진=임한별 기자, 장동규 기자, 뉴스1
연예인을 향한 도 넘는 '가짜뉴스'가 무분별하게 확산하고 있다. 열애설부터 불화설, 사망설까지 뻗어나가는 심각한 가짜뉴스에 스타들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벌어졌다.

지난달 27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서 방송인 김구라는 저작권법 영상저작물 특례 개정 공청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국회의사당을 찾았다가 배우 박근형을 만났다. 영상에서 김구라는 OTT에 대해 얘기하던 중 박근형에게 평소 OTT나 유튜브를 많이 보냐고 물었고 박근형은 "유튜브는 전혀 안 본다. 유튜브 가짜뉴스 때문에 내가 피해를 봤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와 함께 '82세 박근형 투병 숨기고 촬영 강행하다 끝내 안타까운 일생'이라는 유튜브 영상 썸네일이 자료화면으로 등장했다. 그야말로 '산 사람 숨통 끊는' 유튜브 가짜뉴스에 염증을 느낀 것. 이에 김구라 역시 "저희도 육아 때문에 와이프가 처가에 있는데 유튜브에 '김구라 별거한다' 이런 게 많다"며 "이런 유튜브 가짜뉴스가 너무 많다. 이제 법이 빨리 제정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배우 박근형의 사망설을 제기한 가짜뉴스가 확산됐다. /사진=구라철 유튜브 캡처
지난달 3일에는 배우 송혜교와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의 열애설이 가짜뉴스로 등장했다. 한 연예 관련 유튜브 채널에는 '[긴급속보] 43세 송혜교, 16세 연하 차은우와 열애 인정…깜짝 폭탄 발표'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송혜교와 차은우가 현재 열애를 인정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 채널은 "최근 드라마 촬영장에 나타난 송혜교는 이전과 달리 밝은 미소로 가득 찬 표정이었는데 이는 16세 연하 차은우와의 열애설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 매니저와 스태프들 사이에서 송혜교와 차은우가 사귄다는 폭로가 쏟아졌다"며 "평소 연하만 골라 사귀는 걸로 유명한 송혜교와 자신의 이상형이 엄마처럼 나를 이해해주고 따뜻하게 감싸줄 수 있는 연상녀라고 밝힌 차은우가 촬영장 뒷편에서 스킨십을 나눴다는 폭로가 전해졌다"고 설명했다.

유튜브로 시작된 배우 송혜교(왼쪽)와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의 열애설이 확산돼 논란이 일었다. /사진=임한별 기자
송혜교와 차은우가 몰래 차량에 합승해 2시간 넘게 나오지 않았다는 폭로 글이 나왔다고도 주장했다. 이 채널은 "얼마 전 장기용과 헤어진 송혜교는 전 남편 송중기의 열애 소식을 듣고 새로운 연애 상대를 찾기 시작했고 이때 마주친 것이 차은우"라며 "첫 눈에 반한 송혜교는 차은우에게 자상하게 대하기 시작했고 차은우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다"고 주장했다. 이는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로 판명됐다.

유튜브발 가짜뉴스가 터진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근에는 유튜브에 백종원 사망설, 이연복 식당 폐업설, 김구라 별거설, 방탄소년단 RM 결혼설, 이영하와 고현정의 결혼설, 구준엽·서희원의 이혼설 등 가짜뉴스를 담은 영상이 넘쳐난다.

특히 방송인 유재석은 대치동 이사 루머로 골머리를 앓았다. 장남 지호군의 유명 사립 중학교 입학을 위해 압구정동을 떠나 대치동 고급 아파트로 이사했다는 루머가 유포된 것. 이 가짜뉴스는 유재석이 아파트 주민들에게 떡을 돌렸다는 등 구체적인 정황까지 더해져 일파만파 퍼져나갔다.

결국 유재석은 이사 루머를 직접 해명했다. 그는 지난 4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 예고편에서 자신의 집 앞으로 찾아온 스태프를 보고 "커뮤니티에서 내가 이사했다고 한다. 떡을 돌렸다고 하던데 아니다. 도대체 누구지?"라며 루머를 직접 언급했다. 또 미션을 수행하는 중에도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사 안갔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유재석이 방송 프로그램에서 자신에 대한 뜬소문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가짜뉴스에 대한 불쾌감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로 인해 수많은 스타가 고통받고 있다. '가짜뉴스를 처벌하는 법령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 또한 꾸준히 나오지만 '가짜뉴스의 범위가 모호하고 개인 표현의 자유를 해친다'는 반론도 만만찮다. 피해를 줄이기 위해 규제 방안을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참과 거짓을 구별할 수 있는 이용자들의 균형 잡힌 시각이 절실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5.26하락 9.2209:41 03/24
  • 코스닥 : 819.65상승 7.4609:41 03/24
  • 원달러 : 1287.70상승 9.409:41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09:41 03/24
  • 금 : 1995.90상승 46.309:41 03/24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