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일반 사모 펀드 심사기간 단축… '펀드신속심사실' 신설

[금융감독원 업무계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 전경./사진=금감원
외국·일반사모 펀드의 등록·보고 심사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금융감독원이 보다 신속한 심사업무 처리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6일 금융감독원은 외국·일반 사모펀드의 등록심사 프로세스를 개선한다는 내용의 업무계획을 밝혔다.

금감원은 심사업무 과정에 남아있는 비효율적 업무관행을 과감하게 개선하는 등 심사프로세스의 근본적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이를 위해 금감원은 신속한 등록·보고 심사업무 수행을 위해 펀드신속심사실을 신설하고 인력을 확충하기로 했다.

또 등록·보고 심사업무 프로세스의 전산화도 추진한다.

'외국펀드 등록·관리시스템'(가칭)을 개발해 등록신청·심사·결과통보 등 등록심사의 모든 과정을 전산화한다는 방침이다.

보다 신속한 심사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일반사모펀드 보고·접수시스템'도 전면 개편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속·효율적인 심사 프로세스 구축 등을 위해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 상반기 중 전산시스템을 구축·개편하고 파일럿 테스트 등을 거쳐 올 하반기 중 변경된 시스템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22하락 2.7211:24 03/29
  • 코스닥 : 837.58상승 4.0711:24 03/29
  • 원달러 : 1300.20상승 1.411:24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1:24 03/29
  • 금 : 1973.50상승 19.711:24 03/29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