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서울 주요 상권 회복… 女 성수·男 명동으로 향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명동거리./사진=뉴스1
우리카드가 최근 서울의 주요 상권 현황을 분석한 결과 주요 상권 매출이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우리카드는 '우리트렌드 서울 상권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하기 전인 2019년 12월과 지난해 12월 개인 신용 매출건수, 지하철역 반경 500M 내 음식점을 기준으로 한 주요 상권의 매출 분석 자료를 공개했다.

최근 서울 주요 상권 매출은 꾸준히 회복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성수가 코로나19와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성장했다. 전체 회복률은 1.60로 성별로는 여성 1.74, 남성 1.48로 여성이 성수 상권 성장을 이끌었다.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던 명동은 가장 높은 회복세를 보였다. 전체 회복률은 1.21로 남성 1.28, 여성 1.15로 남성이 회복을 이끌었다.

특히 영업시간 제한 해제 등 지난해 4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에는 명동이 눈에 띄게 회복됐다. 지난해 4월 1.04로 시작했던 명동의 회복률은 같은해 12월 1.33으로 높아졌다.

각 상권 별로 매출 회복 주요 업종은 차이가 있었다. 성수는 '카페 및 디저트'가 2.43, 압구정은 '주점 및 바'가 1.57, 명동은 '일반음식점'이 1.31의 회복률을 보였다.

저녁 및 심야 시간대로 갈수록 건당 이용금액이 커졌다. 오후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 비중은 성수 54.4%, 압구정 48.7%, 명동 56.0%로 모두 가장 높았다. 압구정은 자정부터 오전 6시까지 심야 시간대 비중이 7.6%로 집계됐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았던 서울 내 주요 상권이 최근 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와 기온이 올라 활동량이 많아지는 봄이 오면 전체 상권의 회복은 더욱 가파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