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썹 미인증 만두 240만개 팔았다… 딘타이펑 1심 벌금 20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해썹) 미인증 냉동만두 수백만개를 장기간 불법 유통한 혐의로 기소된 딤섬 전문 중식당 딘타이펑이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딘타이펑 샤오롱바오. /사진=딘타이펑 홈페이지 캡처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해썹) 미인증 냉동만두 수백만개를 장기간 불법 유통한 혐의로 기소된 딤섬 전문 중식당 딘타이펑이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 김택성 판사는 6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딘타이펑코리아에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김모 딘타이펑 대표 등 임직원 3명은 무죄와 벌금형의 선고유예 판결을 받았다.

딘타이펑 측은 해당 만두는 식품접객업소에서의 조리 행위에 불과해 해썹 인증이 필요없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이들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만두가 생산된 장소와는 별도의 장소에서 유통이 이뤄졌기 때문에 법리적으로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서울서부지검은 2021년 8월 딘타이펑 대표 김모씨 등 3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법인과 대표를 동시에 처벌하는 양벌규정에 따라 딘타이펑코리아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딘타이펑이 해썹 인증 유지에 드는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2016년 1월 해썹 인증을 반납하고 이후 3년7개월 동안 판매가 기준 36억원 상당의 냉동만두 240만여개를 불법 유통한 것으로 조사했다. 해썹은 식품의 원재료 생산 단계부터 소비자 섭취 전까지 각 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해 요소를 관리하는 위생관리 기준이다.

함께 기소된 김 대표와 기획팀장 김모씨는 무죄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검사가 제출한 증거들만으론 이들이 범행에 본질적 기여를 했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재판 진행 과정에서도 검사는 이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지위와 역할에서 범행 진행과정에 구체적으로 관여했는지 특별히 증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