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올 2분기 금융그룹 계열사간 공동투자 가이드라인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 전경./사진=머니S
최근 금융권의 대체투자 규모가 확대되는 가운데 금융지주의 그룹내 공동투자도 증가하고 있다. 공동투자란 2개 이상의 계열사가 상호 협의 등을 통해 특정자산에 함께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금융감독원은 금융그룹 계열사간 공동투자에 대한 리스크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그룹 차원의 위험평가·사후관리 등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 업무계획을 6일 밝혔다.

지난해 6월 말 10개 금융지주의 공동투자 잔액은 53조7000억원에 달한다. 투자대상자산은 기업 인수금융, 부동산·인프라 등이다.

금융지주그룹은 개별 자회사의 투자한도 제약 내에서 우량 딜 확보와 수익성 제고를 위해 공동투자에 적극적이다.

그룹내 공동투자 시 대규모 투자를 위한 신속한 의사 결정, 규모의 경제를 통한 시너지 제고 등의 장점이 있다.

하지만 그룹 차원의 리스크관리에 소홀할 경우 투자 편중에 따른 집중위험과 계열사간 위험전이 확대 등 위험요인 상존하기 때문이다.

투자 의사결정 절차가 불투명할 경우 투자자산에서 부실이 발생할 시 책임 소재가 불명확하는 등 우려도 존재한다.

이에 금감원은 올 2분기 중 금융지주그룹 공동투자의 투자의사결정, 투자실행, 투자 사후관리 등 단계별 관리절차를 점검하기로 했다.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업계와의 협의 과정을 거쳐 공동투자 리스크관리 가이드라인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