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UAM으로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 '넷 제로' 박람회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텔레콤이 도심항공교통(UAM)을 활용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은 어성철 한화시스템 사장(왼쪽부터),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윤상직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사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도심항공교통(UAM)을 활용해 부산엑스포(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지원하고 유치 이후엔 '넷 제로'(Net Zero·탄소 순 배출량 없음) 엑스포를 실현하는 데 힘을 보탠다.

SK텔레콤은 한화시스템·한국공항공사·티맵모빌리티·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와 함께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UAM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4사는 국제박람회기구(BIE)의 한국 현지실사, 기후산업국제박람회 등 국내외 행사에서 UAM 사업을 통해 기술을 활용한 환경 및 사회문제 해결이라는 부산엑스포 비전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올해 4월로 예정된 국제박람회기구의 한국 현지실사 기간 동안 UAM 전시를 선보인다.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과 혁신 모빌리티 기술을 소개해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로의 항해'라는 부산엑스포 주제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5월 부산에서 열리는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서 엑스포 특별관에 UAM 체험 서비스를 전시한다. 해외 각국에서 주요 인사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이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UAM 서비스를 소개하고 부산엑스포를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한국공항공사는 글로벌 항공업계 네트워크를 활용한 엑스포 유치 지원에 나서고 티맵모빌리티는 모빌리티 데이터와 플랫폼 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미래 교통 비전을 제시한다. 한화시스템은 엑스포 유치에 성공하면 부산 주요 거점과 박람회장을 연결하는 부산 엑스포 특화 UAM 노선과 항행 관제 솔루션 개발에 참여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등과 'K-UAM 드림팀 컨소시엄'을 결성해 올해부터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UAM 실증사업인 'K-UAM 그랜드 챌린지' 1단계 사업에 참여한다. 지난달에는 SK텔레콤과 글로벌 UAM 기업 조비 에비에이션의 경영진들이 미국 현지에서 만나 한국 UAM 실증사업의 성공적인 수행과 이후 UAM 상용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가 인류의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미래상을 제시할 수 있도록 SK텔레콤의 역량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혁신적인 미래 교통 수단인 UAM을 활용해 탄소배출이 없는 최초의 '넷 제로' 엑스포가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23:59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23:59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23:59 03/30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23:59 03/30
  • 금 : 1997.70상승 13.223:59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