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팔트에 피가"… 노홍철, 베트남서 오토바이 사고 '심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노홍철이 유튜버 빠니보틀과 베트남 여행 중 또 한 번 아찔한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진=빠니보틀 유튜브 캡처
방송인 노홍철이 오토바이 사고를 당했다.

지난 6일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은 자신의 채널에 '노홍철, 여행 끝에서 지옥을 맛보다 [베트남6]'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최근 노홍철과 베트남 여행을 떠난 빠니보틀이 촬영한 영상으로, 두 사람은 오토바이를 대여해 라이딩을 즐겼다. 그러던 중 노홍철이 사고를 당했고, 빠니보틀은 너무 놀라 구조 요청을 했다.

헬멧을 벗어던지며 노홍철에게 지혈을 시도하고, 현지인들에게 "플리즈 헬프"라며 소리친 빠니보틀. 노홍철은 고통에 신음하며 피를 흘리고 있었다. 이후 빠니보틀은 지인에게 부탁해 병원을 수소문했고, 노홍철은 여전히 피를 흘리며 구급차에 실려 올라갔다. 심각한 상태에 놀란 빠니보틀은 "호치민에 큰 병원을 가야할 거 같다"고 말했지만, 노홍철은 그를 안심시키려 "응급 처치만 하면 괜찮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이에 빠니보틀은 "누가 봐도 안 괜찮다. 피 나는 양도 그렇고, 정말 큰일 났다"고 밝혔다. 노홍철은 "진짜 어질어질하더라. 바닥이 피로 흥건했고, 피를 막아도 계속 나오더라. 이제 감각이 조금 돌아온다. 얼굴은 타박상인 거 같다"고 설명했다.

노홍철이 누운 병원 침대는 피로 흥건했고, 이후 휠체어까지 타고 수술을 받았다. 병원에 도착한 노홍철은 "피를 흘리니까 어지럽더라"고 했고, 빠니보틀은 "도로에 피가 흥건했다"고 말했다. 어느 정도 정신을 차린 노홍철은 "내가 숙소에 있어도 넌 꼭 이 여행을 마무리해줘. 난 틀렸어. 먼저 가"라고 장난을 치기도 했다.

검사 후 수술은 필요없다는 소견을 받은 노홍철은 다친 곳을 임시로 봉합했다. 숙소로 돌아온 후에는 빠니보틀에게 "미안하다"고 말하는가 하면, 절친한 비와 영상 통화를 하며 무용담을 알리기도 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후 빠니보틀과 함께 곽튜브의 집을 방문한 노홍철은 상처가 회복되고 있다며 "재생력이 사람이 아닌 거 같다. 찢어진 데가 하루하루 다르게 (낫고 있다)"며 "이게 사람인가 싶다. 정밀 검사도 했는데 완전 멀쩡하다고 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빠니보틀이)영상을 안 만든다는 걸 내가 부탁했다"며 "TV 여행기는 예쁘고 좋은 것만 나오지 않나"라 말했고, "나라면 앞으로 여행 못 다닐 거 같다"는 곽튜브의 말에도 노홍철은 "가라앉으면 바로 떠날 거다. 베트남으로"라고 광기(?)를 보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