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유신 50년만 폭로… "김수미가 불러 샤워장 끌려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엄유신이 김수미가 불러 방송국 샤워장에 끌려간 적이 있다고 폭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회장님네 사람들 제공
배우 엄유신(72)이 50년 전 김수미(74)에게 불려갔던 순간을 떠올린다.

6일 방송되는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1980~1990년대 드라마 '전원일기'로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었던 1세대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날 김회장네 첫째 딸 영숙 역을 맡았던 엄유신은 김수미, 김혜정과 집에 남아 음식을 만들며 '전원일기' 추억 이야기를 나눈다. 두부를 만들던 엄유신은 50년 만에 밝히는 이야기라며 '전원일기' 촬영 당시 김수미가 불러서 방송국 샤워장에 끌려간 적 있다고 폭로한다.

그때 그 시절 샤워장은 후배들 군기 잡던 곳으로 명성이 자자해 배우들에게 공포의 샤워장으로 불렸다고.

50년 만에 밝혀지는 샤워장의 비밀은 이날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