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지난해 매출·영업이익 뛰었지만 순이익은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렌탈이 지난해 4분기 655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사진은 경기 안성 롯레오토 경매장. /사진=롯데렌탈
롯데렌탈이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뛰었지만 순이익은 떨어졌다.

롯데렌탈은 지난해 4분기(연결기준) 전년대비 5.1% 증가한 655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2.4% 뛴 6898억원을 기록했지만 당기순이익은 205억원으로 전년대비 42.2% 감소했다.

지난해 연간 실적은 누적 매출 2조7394억원, 영업이익 3095억원, 당기순이익873억원을 기록했다. 2021년 대비 각각 매출 13.1%, 영업이익 26.1% 증가하며 4분기와 연간 모두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지만 순이익은 전년대비 23.1% 떨어졌다.

롯데렌탈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뛴 주 요인으로 장기렌터카의 안정적인 성장과 단기렌터카, 일반렌탈의 매출 개선에서 찾았다. 중고차의 대당 매각가가 전년대비 상승한 것 역시 실적 상승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롯데렌탈 관계자는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어려운 시장 환경에도 불구하고 긍정적인 실적을 기록했다"며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적 기업으로 자리 잡기 위해 기존 역량과 융합된 비전 이행으로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