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전남도립대 중단없는 혁신 이행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라남도의회/ 도의회
전라남도의회는 6일 제368회 임시회 전남도립대학교 소관 업무보고에서 고질적· 병폐적 관행을 강도 높게 지적하고 중단없는 혁신 이행을 촉구했다.

신민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순천6)은 "2022년도 대학회계를 가결산한 결과, 예산액의 23.7%인 28억 원의 순세계잉여금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남도립대에서 제출한 결산서를 보면 "2021년 35억 원(30.3%), 2020년은 41억 원(34.4%), 2019년 38억 원(17.2%) 등으로 대학회계의 순세계잉여금 발생률이 평균 27.3%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는 2019~2021회계연도 전라남도 일반회계 순세계잉여금 발생률 평균 5.6%와 비교해도 굉장히 높은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도립대가 2021년 교육부의 일반재정지원대학 미선정으로 이미지가 실추되고 재정지원이 중단되자 신입생 충원과 양질의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도비를 추가 지원해 왔는데, 도립대는 예산을 적재적소에 사용하지 않고 순세계잉여금을 쌓아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2022년 본예산에서 '대학 역량강화 지원 11억 5000만원, 신입생 수업료 전액 장학금 5억 4400만 원'의 신규예산 등 총 58억 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2023년 본예산에도 '대학 역량강화 지원 10억 7000만 원, 전교생 장학금 7억 7300만 원' 등 총 58억 원의 요구액 중 혁신안 이행 담보 15억 원을 제외한 43억 원을 승인한 바 있다.

신 의원은 "학생들을 앞세워 추가예산을 챙기고, 뒤로는 목적 없는 막대한 잉여금으로 딴 주머니를 찼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신 의원은 "예비비는 예측할 수 없는 예산지출에 대비하기 위한 비용으로 예산 총액의 100분의 1 이내로 계상해야 하지만, 도립대는 2020년 25억 7700만 원, 2021년 15억 8800만 원, 2022년 12억 2200만 원 등 적게는 대학회계 예산총액의 10.3%, 많게는 21.4%까지 예비비를 계상해 왔다"고 언급했다.

또 "부적절한 대학회계 운영 원인 중 하나가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예결산 시스템 때문"이라며 "재정위원회의 내부위원 비중이 높아 객관성을 담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전남도립대가 중단없는 혁신을 통해 대학 경쟁력을 확보하고 전남의 미래산업을 이끌어 가길 바란다"며 "청년이 머물고 싶은 전남, 살기 싶은 전남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도립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5:30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5:30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5:30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5:30 03/22
  • 금 : 1941.10하락 41.715:30 03/22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근본부터 철저히…英 정통 오프로더 '그레나디어' 아시아 최고 공개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