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콧대 꺾인' 테슬라, 차값 14% 내린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슬라가 최근 국내 전기차 가격을 최대 14% 내렸다. 사진은 서울 영등포구 테슬라 스토어. /사진=뉴시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으스대던 테슬라의 콧대가 한국에서도 꺾였다. 테슬라는 최근 중국과 미국 등 글로벌시장에서 잇따라 전기차 가격을 내린 데 이어 국내에서도 전기차 가격을 최대 14%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7일 업계와 테슬라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모델3 기본 트림 가격은 6643만원에서 5990만원으로 약 5.5% 떨어졌고 8817만원이던 모델3 퍼포먼스 가격은 7559만원으로 14.2% 내려갔다. 모델 Y 롱레인지는 8499만원→ 7789만원, 모델 Y 퍼포먼스는 9473만원→ 8269만원으로 각각 8.3%, 12.7% 떨어졌다.

그동안 테슬라는 유독 국내시장에서 콧대를 높였다. 지난해엔 원자재 가격 인상 등을 이유로 여러 번 가격을 올렸다. 그 결과 지난해 6~7월 모델 Y 퍼포먼스 가격은 1억원, 저가 모델인 모델3는 7000만원에 육박했다.

떵떵거리던 테슬라의 콧대가 꺾인 이유는 최근 고금리 여파 등에 따라 자동차 구매 수요가 크게 위축돼서다. 테슬라는 구매 수요가 줄자 지난달 가격을 소폭 내린 데 이어 최근 추가로 가격을 인하하며 돌아선 구매 심리 잡기에 나섰다.

테슬라의 가격 인하 결정으로 국내에서 판매하는 모든 트림은 환경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에 포함됐다. 최근 환경부가 새로 공개한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에 따르면 보조금 상한선은 8500만원 미만이며 테슬라 차를 사면 260만원의 보조금 혜택을 적용 받는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46상승 21.1112:45 03/22
  • 코스닥 : 809.56상승 7.0312:45 03/22
  • 원달러 : 1308.00하락 3.212:4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2:4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2:45 03/22
  • [머니S포토] 근본부터 철저히…英 정통 오프로더 '그레나디어' 아시아 최고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근본부터 철저히…英 정통 오프로더 '그레나디어' 아시아 최고 공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