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톱10 상장업체 영업이익 '역성장'… 삼성·대우만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자재 가격 인상과 고금리가 맞물린 영향으로 올해 건설업계 경영난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올해 글로벌 경기침체가 본격화됨에 따라 기업들이 보다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하기가 쉽지 않다는 우려가 나온다. 주요 건설업체들은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 부진하거나 수익성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 상위 10대 상장 건설업체 가운데 삼성물산·현대건설·DL이앤씨·GS건설·대우건설이 지난해 실적(잠정)을 공시했다.

업계 1위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해 잠정 매출 14조5980억원(연결기준)을 기록해 전년 대비 32.8% 성장했다. 영업이익도 8750억원으로 전년 대비 248.6%가 증가했다. 실적이 발표된 건설업체 가운데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늘었다.

지난해 중견 건설업체 중흥그룹과 인수·합병(M&A)을 완료한 대우건설은 매출 10조4192억원, 영업이익 760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20.0%, 2.9% 증가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주택건축사업부문의 성장세를 바탕으로 토목사업부문의 이라크 알 포(Al Faw) PJ, 플랜트사업부문의 나이지리아 LNG Train7 PJ 등이 본격화해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업계 2위 현대건설은 매출만 늘고 영업이익은 역성장했다. 지난해 현대건설의 매출은 전년 대비 17.6% 늘어난 21조2391억원을 달성했지만,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2.8% 감소해 5820억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라크, 파나마 등에서 대형 공정이 본격화됨에 따라 매출이 늘었다"면서 "건설경기 둔화와 원자재 가격 상승 영향으로 수익성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GS건설도 비슷한 상황. GS건설의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2조2990억원, 5550억원을 기록해 매출은 전년 대비 36.1%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14.1% 감소했다.

업계 3위 DL이앤씨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둘 다 감소한 가운데 영업이익은 전망치를 밑돌았다. DL이앤씨는 매출 7조4968억원, 영업이익 4963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각 1.8%, 48.2%가 감소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건설업종 전반적으로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되고 있지만 수익성 높은 양질의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수주 활동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