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안에 휴대용 변기 놓고 딸 용변 보게 한 엄마 '뭇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NS 갈무리
SNS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대만의 한 식당에서 엄마가 휴대용 변기에 어린 딸의 용변을 보게 해 온라인상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 보도했다.

최근 대만의 한 엄마가 전용 화장실이 있음에도 복잡한 식당 한가운데서 휴대용 변기를 이용, 딸에게 용변을 보게 했다.

주위의 손님들이 이 같은 모습을 찍어 SNS에 올려 널리 알려졌고, 대만의 누리꾼들은 젊은 엄마에게 "미쳤다"며 비난을 퍼붓고 있다.

대부분 누리꾼들은 "화장실로 데려가는 데 1분도 안 걸린다" "식당 종업원들이라도 말렸어야 했다" 등의 댓글을 달며 "이 같은 관습이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일부에서 어린아이가 급하면 저럴 수도 있다며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도 있지만 이는 소수에 불과하다고 SCMP는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07.89하락 7.0712:07 03/27
  • 코스닥 : 824.39상승 0.2812:07 03/27
  • 원달러 : 1298.00상승 3.712:07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2:07 03/27
  • 금 : 1983.80하락 12.112:07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