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매달 300만원 당비 내는데… 당무 개입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실이 6일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국민의힘·경기 성남시분당구갑)을 공개 비판한 데 대해 "당무 얘기가 아니라 사실관계, 팩트의 문제"라고 밝혔다. 사진은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여당 전당대회에 영향력을 미친다는 선거 개입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이 "선거 개입이 명백히 아니고 당무 개입도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6일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각에서) 선거 개입이라고 하던데 선거 개입이라면 공직선거법에 따른 선거를 얘기하는데 지금 진행되는 전당대회는 선관위가 주관하는 행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매체가 '윤 대통령은 1호 당원'이란 대통령실 고위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한 데 대해서는 "국민의힘에 홍길동이란 당원이 있다면 당무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1호 당원'이란 규정이 있느냐는 논란이 있을 순 있겠지만 대통령이 한 달에 300만원, 1년에 3600만원의 당비를 내는데 당원으로서 대통령이 할 말이 없겠나"라며 "윤 대통령이 국회의원보다 당비를 10배 더 낸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여당 전당대회에 대한 대통령실의 공식 입장에 대해서는 "이미 이진복 정무수석이 당에 가서 비대위원장에게 정확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의원(국민의힘·경기 성남시분당구갑)의 '안윤 연대' 표현에 대해 "정말 잘못된 표현"이라며 "대통령과 후보가 어떻게 동격이라고 얘기하는 건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안 의원이 신영복 교수에 대해 존경의 뜻을 밝힌 것을 최근에 알고 충격 받았고 미리 알았더라면 단일화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선 "윤 대통령이 그런 얘기를 했는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문제의 본질은 안 의원이 신 교수에 대해 그런 말을 했는지 여부"라고 답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