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 "일자리 50만개·실업률 50년래 최저…경기 침체 발생할 수 없어"

부채 한도 상향 촉구…"협상 영역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최근 미국 노동 시장의 강세를 고려했을 때 경기 침체가 발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6일(현지시간) 옐런 장관은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일자리는 50만 개이고, 실업률은 50년 중 최저"라며 "인플레이션은 크게 감소하고, 경제는 여전히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미 고용부는 지난 3일 1월 비농업 일자리가 51만7000개라고 발표했다. 실업률은 소폭 하락해 3.4%를 기록했다. 1959년 5월 이후 64년래 최저 수준이다. 시간당 평균 소득은 33.03달러(약 4만원)로 0.3%포인트(P) 증가했다.

옐런 장관은 물가상승률이 여전히 높은 수준이지만, 지난 6개월 동안 하락해왔으며 바이든 행정부가 채택한 조처를 고려할 때 물가상상률이 앞으로 크게 떨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물가가 바이든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로 남아있지만, 미국 경제는 강하고 탄력적"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반도체법 등은 러시아 석유 가격 상한제와 함게 물가상승률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옐런 장관은 공화당이 장악한 하원에서 반대하는 부채 한도 상향을 촉구했다. 그는 "그렇게 하지 않으면 경제 및 금융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며 "이는 협상의 영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