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측 신평 "장제원, 억울하겠지만 민심 나쁜 건 사실…좀 뒤로 빠지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과 장제원 의원이 지난달 1월 5일 오후 서울 송파구민회관에서 열린 배현진 송파을 의원의 신년인사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과 장제원 의원이 지난달 1월 5일 오후 서울 송파구민회관에서 열린 배현진 송파을 의원의 신년인사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신평 변호사는 장제원 의원에게 당분간 뒤로 빠져 있어 줄 것을 청했다.

신 변호사는 6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장제원 의원을 '2선으로 물리쳐야 한다'라는 취지의 언급을 한 이유에 대해 "장제원 의원도 개인적으로 상당히 억울한 점을 많이 가지고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위정자는 민심에 거역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즉 "지금 장 의원에 대한 민심이 여러 가지로 좋지 않은 점은 우리가 인정할 수밖에 없다"는 것으로 따라서 "지금 장 의원이 책임을 지고 2선 후퇴를 해 자중하면 다음에 또 중요한 일을 할 기회가 오지 않겠는가"고 이번 전당대회 선거운동에 직접 참전하진 말아달라고 했다.

이어 신 변호사는 "장 의원의 대통령을 향한 충성심은 대단하다"며 "그런 것이 뜻밖의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하면서 김기현 의원에게 불리하게 작용하고 안 후보에게는 또 유리하게 작용하고 있다"라며 김기현 후보를 위해서라도 장 의원이 한발 떨어져 달라고 했다.

김기현 후보가 나경원 전 의원의 집이나 여행지까지 찾아가 '힘을 합치자'며 손을 내밀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나 의원이 지금 심경을 바로 밝히기는 쉽진 않겠지만 예측하기에는 선거 전에 김기현 의원의 손을 들어줄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며 조만간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라고 점쳤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95.90상승 46.3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