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저스틴 로즈, 4년 만에 PGA 투어 우승… 통산 11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정상에 오른 저스틴 로즈가 우승컵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43세 '베테랑' 저스틴 로즈가 4년 만에 PGA 투어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로즈는 7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로즈는 공동 2위 그룹을 3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62만달러(약 20억3796만원)다.

로즈는 지난 2019년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이후 4년 만에 PGA 투어 무대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PGA 투어에서는 개인 통산 11승째를 거뒀다. 로즈는 DP 월드투어에서도 11승을 기록 중이다. 앞서 로즈는 남자골프 세계 1위에도 올랐고, 지난 2016년 리우데자이네루 올림픽에서는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는 당초 전날인 6일 막을 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3라운드가 악천후로 순연 되면서 일정대로 경기를 다 마치지 못해 하루 순연됐다. 이날 최종 라운드 잔여 경기가 열렸다.

로즈는 이날 최종 라운드 남은 9개 홀을 소화했다. 2위에 2차 앞서 채 경기를 시작한 로즈는 9개 홀에서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기록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경기 후 로즈는 "처음부터 끝까지 정말 믿기지 않는 대회였다"면서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결말이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브랜던 토드와 브랜던 우가 로즈에 3타 차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토드는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 우는 6언더파를 각각 추가했으나 로즈와의 격차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었다.

강성훈은 최종 라운드에서 4타를 줄이며 공동 29위에 자리했다. 이번 대회 출전했던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다.

이밖에 안병훈은 공동 37위, 김성현은 공동 41위, 노승열은 공동 65위를 기록했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