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 쓰면 사람도 중고?"… 역풍맞은 승우아빠, 결국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5만 구독자를 보유한 요리 유튜버 '승우아빠'가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대한 부정적인 발언을 했다가 비판 여론에 직면했다. /사진= 승우아빠 유튜브 캡처
100만 유튜버 승우아빠(본명 목진화)가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을 비하해 구독자 감소 및 동영상 '싫어요' 테러가 이어지자 결국 사과했다.

7일 승우아빠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지난 3일 라이브 방송에서 당근마켓 댓글에 대한 저의 부적절한 발언과 도를 넘은 언행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많은 분을 대상으로 하는 방송에서 특정 플랫폼이나 이용자들에 대한 편파적이고 도를 넘은 발언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잘못이고 경솔했던 행동"이라며 "이런 말을 제 입밖으로 뱉기 전에, 더 생각하고 더 조심했어야 했습니다. 경솔하고 가벼운 언행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많은 분들과 당근마켓 측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또 "현재 적극적으로 당근마켓 측에 직접 사과의 말을 전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주십사 부탁드리고 있다"라며 "본 사건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있는 여건이 주어진다면 절차를 밟아 후속처리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방송을 통해 많은 분과 소통하고 있는 입장에서 누구보다 언사에 신중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부족하여 그렇지 못했던 점 너무도 부끄럽고 죄송합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승우아빠는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또 다른 인터넷 방송인 수빙수에게 창업 조언을 하던 중 구인 광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승우 아빠는 "당근에 내면 중고들만 들어오겠지"라고 말했고, 수빙수의 동생은 "요즘 당근에 경력자들이 많아 구인광고를 많이 낸다"고 했다. 하지만 승우아빠는 "미쳤나 봐요. 정상적인 루트로 내라"고 했다.

이에 당근마켓 공식 계정은 해당 영상에 "승우아빠님, 당근에서도 알바 구할 수 있다"며 "동네 기반 빠른 매칭으로 벌써 많은 사장님이 사용하고 있으니 식당 2호점을 낸다면 당근알바를 이용해 보시라"는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승우아빠는 "물론 당근에서 사람을 구할 수 있는 기능에 대해서는 저도 알고 있습니다만, 저의 고리타분한 상식으로는 당근마켓에서 구인한다는 것이 사회적 통념에 쉽게 수용되지 않는다. 왠지 사람도 중고 같잖아요, 당근에서 하면"이라며 "당근마켓 무료 광고하지 마세요. 진짜 양심이 없다"며 "빨리 댓글 삭제해버려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유튜버 승우아빠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승우아빠' 커뮤니티 캡처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65하락 9.8309:42 03/24
  • 코스닥 : 819.33상승 7.1409:42 03/24
  • 원달러 : 1287.70상승 9.409:42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09:42 03/24
  • 금 : 1995.90상승 46.309:42 03/24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