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美법인 사업책임자에 토마스 누스비켈 영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전문가 영입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직접판매(직판) 체계 본격화를 위한 막바지 채비를 마쳤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글로벌 바이오 기업 암젠과 화이자 등을 두루 거친 토마스 누스비켈(사진)을 최근 미국 법인 최고사업책임자(CCO)로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

누스비켈 CCO는 30년 이상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영업, 마케팅 업무 등을 두루 수행해온 전문가다. 미국 플로리다 에커드 컬리지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페퍼다인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화이자의 '레타크리트'(Retacrit) 등 바이오시밀러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이 있어 미국 바이오시밀러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다.

누스비켈 CCO는 직판 초기인 만큼 미국 시장에 적합한 최적의 전략을 수립하고 의료계 및 유통 네트워크를 강화해 베그젤마(성분명 베바시주맙), 유플라이마(성분명 아달리무맙), 램시마SC 등 후속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시장을 선점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영업, 마케팅 등 커머셜 조직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이미 지난해 커머셜 조직 내 헤드급 인사 채용을 마무리했으며 올 상반기까지 현지 전문 인력을 적극 채용하는 등 조직 최적화는 물론 법인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를 지속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누스비켈 CCO는 최적의 인재로 CCO를 비롯한 현지 전문 인력도 적극 확충하여 직판 체계가 미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매출을 비롯한 전방위적인 부분에서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