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캐나다 장거리연애"… 딘딘, 첫사랑과 아직도 연락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딘딘이 독일과 캐나다를 오간 장거리 연애 경험담을 털어놨다. /사진=KBS 제공
방송인 딘딘이 독일과 캐나다 사이를 오간 장거리 연애를 회상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선 장거리 문제로 이별한 전 연인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자와 그의 전 여자 친구는 첫눈에 반해 연인이 됐지만 서울과 부산을 오가는 장거리 연애와 바쁜 개인 삶 때문에 교제 3개월 만에 결별했다.

이에 장거리 연애를 경험해봤다는 딘딘은 "서울과 부산은 장거리로서 최악인 게 차라리 미국 한국이면 아예 만날 수 없다고 생각하고 마는데 이건 케이스가 다르다"라며 공감했다.

이어 "난 독일 캐나다 롱디를 해봤다"며 "캐나다 유학 시절에 정말 취향인 여자를 발견해서 메신저를 보냈는데 독일과 한국의 혼혈이었다. 한국인이 없는 학교라 더욱 운명 같았다"고 옛기억을 떠올렸다.

딘딘은 "사귀는 걸 여자 친구의 부모님이 아시게 됐다. 공부하라고 보냈는데 남자를 만나냐고 해서 결국 다시 독일로 돌아갔다"며 "독일과 캐나다는 멀었지만 봄 방학 등 다음 만남을 기다리며 버틸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전 여자친구와 아직도 연락을 주고 받는다는 놀라운 사실을 전했다. 그는 "한국에 오면 만나기도 하는 친구가 됐다. 내 첫 사랑이다"라며 "암스테르담에 있어서 현실으적로 만나긴 쉽지 않다"고 고백했다.


 

  • 50%
  • 5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