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아파트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충 속도… 고품질 서비스 제공 초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기아가 현대엔지니어링, 우리관리와 아파트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산을 위해 협력한다. 사진은 최근 열린 협약식에 참석한 최재홍(왼쪽부터) 현대엔지니어링 자산개발영업실장, 정규원 현대차 EV인프라전략실장, 김영복 우리관리 사장.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기아가 국내 전기차 충전 생태계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해 대규모 주거시설인 아파트를 대상으로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7일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최근 서울 종로구 현대엔지니어링 계동사옥에서 현대엔지니어링, 우리관리와 함께 아파트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산을 위한 3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차·기아는 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이피트(E-pit)에 적용된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을 이번 3자 협력으로 구축되는 아파트 충전기에도 적용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기존 E-pit 회원은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 아파트에서도 충전이 가능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건설사의 축적된 시공 및 건물 자산관리 운영 노하우를 아파트 충전소 운영에 접목해 고품질의 안정적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022년 하반기 전기차 충전사업을 시작했으며 오는 3월 관련 브랜드 공개와 더불어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공동주택관리업계 1위 사업자인 우리관리는 보유 중인 아파트 관리 네트워크를 활용, 전기차 충전 수요를 파악하고 전력 수용 용량 등 충전 인프라 환경을 고려해 편리하고 신뢰성 높은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구축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아파트 입주민들의 친환경 수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021년 전기차 초고속 충전 서비스 E-pit를 선보였고 현재 21개소 120기를 운영 중이다.

현대차·기아는 E-pit의 차별화된 프리미엄 충전 서비스를 더 많은 전기차 고객이 누릴 수 있도록 올 상반기 중 20개소를 구축하고 연내 총 58개소 약 300기를 운영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MOU를 시작으로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을 이용한 협력을 확장할 방침이다. 아파트 충전 인프라 확대와 충전 생태계 활성화도 지속해서 속도를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E-pit 플랫폼을 아파트 충전 분야에도 적용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주거 환경의 특성을 고려해 아파트에서의 전기차 충전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1.41하락 3.0709:07 03/24
  • 코스닥 : 819.41상승 7.2209:07 03/24
  • 원달러 : 1287.40상승 9.109:07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09:07 03/24
  • 금 : 1995.90상승 46.309:07 03/24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