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신간] 어릴 적 비밀 친구를 만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를로스는 신발 속에서 걸리적거리던 것을 꺼내게 되는데 그것은 작은 마녀였다. 그 마녀는 이름이 츄츄. 카를로스가 유치원 때 그린 그림에서 나왔다면서, 마녀들은 원래 아이들의 그림에서 탄생한다고 한다.

카를로스는 학교에서 츄츄 때문에 혼이 나기도 하지만, 집에 와서는 츄츄와 놀아준다. 그렇지만 츄츄는 그 맘도 몰라주고 말썽을 부린다.

또 혼나기 싫은 카를로스는 츄츄를 바지 속에 숨겨두고 학교에 다녀왔다. 그런데 츄츄를 숨겨 두었던 바지가 사라졌고, 카를로스는 얼른 달려가 츄츄를 구해냈다.

그리고 자신의 비밀 친구를 안전한 곳에 있게 해 줄 방법으로 그림책을 떠올린다.
책 '카를로스의 비밀 친구'에는 이렇게 언제든 와서 나와 놀아주고 내 이야기를 들어주던 어릴적 비밀 친구의 추억이 담겨 있다.




카를로스의 비밀 친구 / 모니카 라빈 지음 / 마리아 페루호 라빈 그림 / 이아람 옮김 / 라플란타 펴냄 / 1만4000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7.20상승 17.9814:39 03/28
  • 코스닥 : 831.65상승 3.9614:39 03/28
  • 원달러 : 1298.90하락 2.614:39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4:39 03/28
  • 금 : 1953.80하락 3014:39 03/28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전두환 손자 전우원 "나와 가족들 죄인, 5.18유가족에 사과할 것"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