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세인데 관절 나이 80세?"… 강리나 근황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출신 화가 강리나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프리한 닥터 방송캡처
배우 출신 화가 강리나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에는 배우에서 화가로 돌아온 강리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리나는 "올해 59세인데 관절 나이는 80세라고 진단 받았다. 관절염 4기라고 하더라. 걷는 것조차 힘든 게 관절염 4기다. 계단을 내려갈 때 특히 더 힘들다"고 토로했다.

그는 미술 작업을 하던 중 손목 운동을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강리나는 "관절 운동을 많이 한다. 그런데 그림을 밤새도록 그리다 보면 목도 아프고 무릎도 아프고 손목도 아프고 제 삶 전반에 악영향을 주는 것 같다. 너무 불편하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사람들이 운동하면 살 빠진다고 하는데 다 관절을 사용하는 것이지 않나. 저는 그걸 못 한다. 난제"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강리나는 1987년 영화 '우뢰매' 3편에 악당 '삐용' 역으로 출연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1996년 영화 '알바트로스'를 끝으로 배우 활동을 접고 화가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7.05하락 7.4309:45 03/24
  • 코스닥 : 820.26상승 8.0709:45 03/24
  • 원달러 : 1287.70상승 9.409:4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09:45 03/24
  • 금 : 1995.90상승 46.309:45 03/24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