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수입수산물 원산지표시 집중단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도청
경남도 특별사법경찰은 7일부터 내달 31일까지 도내 유통 판매 중인 수산물을 대상으로 원산지표시 기획단속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도는 수입 수산물의 무분별한 국내 유통, 국내산 원산지 둔갑 사례 증가 등 수입 수산물에 대한 도민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어 강도 높은 기획 단속을 실시한다.

단속은 △수입산 수산물 국산 둔갑 판매행위 △지역특산품으로 수산물 원산지 거짓표시 행위 △부당한 표시 또는 광고 행위 △기준 및 규격 위반 수산물 판매행위 등을 도내 수산물 취급 업소 40여 개소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수산물 수입 물량은 러시아, 중국, 베트남, 노르웨이 순으로 4개국이 전체의 69.4%를 차지한 반면 일본산은 2.0% 수준에 불과하지만 전체 수입량 중 활가리비, 활참돔, 활멍게, 활방어 등은 일본산 비중이 각각 95% 이상으로 높아 원산지표시 위반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에 도 특사경은 점검대상과 품목을 정하기 위해 수입량이 많고 원산지 둔갑 개연성이 높은 수산물을 선별한 뒤 그 가격 차이와 원산지표시 위반 빈도 등을 고려해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시장에서 만난 주부 홍모씨(창원·명서동)는 "뉴스를 통해 우리나라에 많은 일본산 수산물이 유통된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내가 구입한 수산물이 혹시 일본산은 아닌지 원산지표시에 대한 의문이 자주 든다"며 불안감을 나타냈다.

김은남 경남도 사회재난과장은 "수입 수산물의 무분별한 유통으로 발행하는 위법행위는 국내산 수산물까지 부정적인 인식이 강해질 수 있다"라며 "이번 기획단속을 통해 원산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일부라도 해소되고, 건전한 수산물 유통 질서를 확립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단속에서 적발된 업체(업소)는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형사입건되거나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면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으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