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탄 '구룡마을' 100% 공공재개발… 3600가구 짓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지난달 20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4구역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강남의 무허가 판자촌 '구룡마을'을 100% 공공재개발로 추진한다.

시는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개발 계획을 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구룡마을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오세훈 서울시장은 현장을 찾아 "진행되는 재개발 사업이 빨리 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밝혔다.

구룡마을은 서울 마지막 판자촌으로 1988년 서울 올림픽을 앞두고 정부가 도심 내 무허가 건물을 철거하자 쫓겨난 철거민들이 터를 잡은 동네다. 2011년부터 정비사업 방안이 논의됐지만 부지 활용 방안과 보상 방식 등을 두고 땅 주인과 지자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관련 사업이 오랜 기간 정체됐다.

서울시는 용적률 상향을 통해 공급 규모를 당초 계획한 2800여 가구에서 3600가구로 늘리고 건물 최고 높이는 35층을 예상하고 있다. 시는 2020년 6월 임대 1107가구, 분양 1731가구 등 2838가구를 짓는 구룡마을 사업계획을 고시한 바 있다.

시행사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조만간 공고를 내고 토지 보상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감정평가에 따른 공시가격 기준으로 보상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물량 일부에는 '토지임대부' 주택도 포함될 전망이다. 토지임대부 방식은 토지는 SH공사가 소유하고 건물만 분양하는 방식이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8.50상승 19.2814:54 03/28
  • 코스닥 : 831.71상승 4.0214:54 03/28
  • 원달러 : 1298.60하락 2.914:54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4:54 03/28
  • 금 : 1953.80하락 3014:54 03/28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전두환 손자 전우원 "나와 가족들 죄인, 5.18유가족에 사과할 것"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