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조선, 새해 첫달 선박발주 33% 수주… 중국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1월 국가별 선박 점유율은 중국이 57%로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새해 선박 발주가 줄어든 가운데 수주 경쟁에서 중국이 한국을 앞질렀다.

7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196만 CGT(표준선환산톤수)로 총 72척이다. 전월 대비 22%, 전년 동기 대비 63% 감소했다.

올해 1월 국가별 선박 점유율은 중국이 57%로 1위에 올랐다. 수주량은 112만 CGT이며 선박 수로는 40척에 달한다. 한국은 12척에 해당하는 64만 CGT로 33%를 차지하며 2위에 머물렀다.

수주잔량도 중국이 한국을 앞섰다. 수주잔량은 조선사가 계약을 체결하고 아직 선주에게 인도하지 않은 물량이다. 수주잔량이 많을수록 조선사의 일감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달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은 전월 대비 77만 CGT 감소한 1억913만 CGT였다. 그중 중국이 4919만 CGT(45%), 한국이 3758만 CGT(34%)를 차지했다.

새롭게 건조하는 선박 가격을 의미하는 '신조선가'는 162.51포인트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8.25% 상승한 수치로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선종별로 보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은 2억4800만달러, 초대형 유조선이 1억2000만달러, 초대형 컨테이선이 2억1500만달러를 기록했다.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