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미·중 무역갈등, 한국 실질 GDP 최대 0.3% 끌어내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이 미·중 무역갈등으로 국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0.1~0.3% 감소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사진=임한별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여파로 우리나라 수출이 영향을 받을 경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최대 0.3% 감소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날(7일) 한국은행 조사국이 내놓은 '향후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미·중 무역갈등 여파로 한국의 수출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경우 총수출액은 1.0~1.7%, 실질 GDP는 0.1~0.3% 각각 감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다만 이는 재화수출 감소분만을 대상으로 추정한 것으로 서비스 수출(중국 관광객 유입 등)을 포함하면 영향이 이보다 더 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보고서는 중국의 리오프닝(경제 활동 재개)이 본격화하면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을 증대시킬 수 있다고 진단했다. 리오프닝으로 글로벌 경기의 진작효과가 크지만 주요국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중국 공급망 차질 완화에 따른 하방요인과 원자재 수요 확대 등에 따른 상방요인이 혼재돼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중국의 공급차질 완화는 글로벌 물가의 하방압력으로 작용하겠으나 이번 재확산에 따른 차질 정도가 과거 확산기에 비해 작았던 만큼 추가적인 완화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중국의 펜트업(억눌렀던 소비가 폭발) 수요가 빠르게 확대될 경우 원자재가격 등에 상방요인으로 작용하면서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을 증대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보고서는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이후 글로벌 공급망 변화는 거시경제와 산업 전반에 걸쳐 새로운 시각 대응을 요구한다"면서 "민·관이 협력해 공동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신기술과 기후변화 대응 등 글로벌 논의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6.09하락 8.8709:37 03/27
  • 코스닥 : 822.12하락 1.9909:37 03/27
  • 원달러 : 1299.90상승 5.609:37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09:37 03/27
  • 금 : 1983.80하락 12.109:37 03/27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