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명의로 택지 입찰… '중흥건설' 대표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흥그룹 광주 본사 /사진제공=중흥그룹
계열사 명의로 공공택지 낙찰 확률을 높이는 이른바 '벌떼 입찰' 혐의로 중흥건설 대표 등 관계자들이 검찰로 송치됐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발주한 공공택지 입찰에서 계열사를 동원해 낙찰률을 높인 혐의(업무방해)로 지난 6일 중흥건설 대표와 계열사 대표 등 2명을 검찰 송치(기소의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부산 공공택지 입찰에서 계열사를 동원해 입찰을 따내 국토교통부가 수사 의뢰했다. 현재 호반건설·대방건설·우미건설 등도 수사를 받고 있다.

현행법상 아파트 용지는 하나의 건설업체가 한 번 입찰권을 행사할 수 있으나, 당첨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여러 개의 계열사를 내세워 입찰에 나서는 방식이 횡행했다. 이는 분양가 상승의 원인이 된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건설업계는 정부가 대형 건설업체와 중견·중소 건설업체의 형평성 논란 해소를 위해 1사 1회 입찰 원칙을 제정했고 분양 성패의 리스크를 감수해 택지 입찰을 받았다는 입장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18:05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18:05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18:05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8:05 03/30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