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박 美부차관보 "북한 인권 개선… 한국과 지속 논의"

주한대사관서 억류·납북자 및 국군포로 가족 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오른쪽)과 정 박 미국 동아태국 부차관보 겸 대북특별부대표 (외교부 제공)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오른쪽)과 정 박 미국 동아태국 부차관보 겸 대북특별부대표 (외교부 제공)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정 박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 겸 대북특별부대표가 7일 "미국은 인권에 우선순위를 두고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해 한국 등 국제사회와 협력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부차관보는 이날 주한미국대사관에서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와 공동 주재한 북한 인권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미국은 앞으로도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논의를 이어나가면서도 한국 측과도 지속적으로 의견을 교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부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북한에 억류돼 있는 우리 국민과 납북자·국군포로 가족들과 만나 건의사항 등을 들었다.

이날 행사엔 북한에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10년째 억류 중인 김정욱 선교사의 형 정삼씨와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북사건 피해자 가족 황인철씨, 이미일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 최성용 납북피해가족연합 이사장, 손명화 6·25국군포로가족회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와 관련 이 대사는 "이번 행사가 '출발점'이 돼 그간 관심을 받지 못했던 북한 인권의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 국제사회가 관심을 갖기 바란다"며 "억류자·납북자·국군포로 문제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국제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11.48하락 5.4810:47 03/23
  • 코스닥 : 815.41상승 1.9810:47 03/23
  • 원달러 : 1292.80하락 14.910:47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0:47 03/23
  • 금 : 1949.60상승 8.510:47 03/23
  • [머니S포토] 전국 120만 학생 대상…올해 '첫' 모의고사 실시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전국 120만 학생 대상…올해 '첫' 모의고사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