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나경원 사실상 지지선언…표현 정제한 것"

"安, 근거 없는 낭설로 불필요한 오해…점잖게 해달라"
"윤심 끌어들인건 김기현?…내 입으로 말한 적이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중구 달개비 앞에서 전당대회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3.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중구 달개비 앞에서 전당대회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3.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신윤하 기자 =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후보는 7일 나경원 전 의원이 "김 후보와 많은 인식을 공유했다"고 밝힌 데 대해 "사실상 지지선언"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후보는 이날 YTN 뉴스Q에 출연해 '나 전 의원이 사실상 김 후보 지지선언을 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는 질문에 "우리가 이 시점에 손을 같이 잡고 가야한다고 마음을 모은 것이기 때문에 사실상 지지선언이라 표현하는 게 전혀 문제없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어 "당헌당규에 당협위원장 혹은 의원은 선거운동을 못하게 돼있다. 공개석상에서 누구를 지지한다 이렇게 하면 시비에 걸릴 여지가 있다"면서 "실제 그런 표현이 좀 조심스런 측면이 있어서 표현을 정제해서 '서로 인식을 공유했다'는 표현을 쓰는 것"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또 자신의 후원회장인 신평 변호사가 사퇴한 데 대해 "본인도 스스로 후보자에게 부담 줄 필요는 전혀 없다, 본인의 역할은 충분히 했다고 하면서 아주 쿨하게 그 자리를 흔쾌히 내려놓겠다고 하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신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안철수 후보가 당대표가 된다면 경우에 따라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정계 개편을 통한 신당 창당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릴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김 후보는 중도 사퇴론을 놓고 안 후보와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안 후보가 "(김 후보가) 절대로 사퇴하시면 안 된다. 끝까지 함께 대결했으면 한다"고 밝힌 데 대해 김 후보는 "느닷없이 김기현 사퇴하면 안 된다고 하셔서 좀 생뚱맞다 싶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적절하지 않은 표현 같다"며 "상대 후보에 대해서 아예 사실과 전혀 다르고 근거도 없는 낭설을 전제로 해서 자꾸 이렇게 말씀하시면 불필요한 오해를 일으킨다. 좀 점잖게 해주셨으면 한다"고 반박했다.

안철수 캠프 선대위원장인 김영우 전 의원이 "전당대회 '윤심'(윤 대통령 의중)을 먼저 끌어들인 건 김 후보 측 아니냐'는 주장에 김 후보는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그는 "그 어디에도 제가 윤심 후보라고 제 입으로 말한 적이 없다. 거꾸로 제가 윤심 후보가 아니라 민심 후보다고 한 것은 있을 것"이라며 "국민 민 자 민심 후보라고 여러 차례 말씀드렸는데 자꾸 그렇게 사실과 다른 얘기를 자꾸 하시면 곤란하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또 안 후보가 본인을 향한 안보관 질의에 "단일화를 통해 증명했다"고 반박한데 대해서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문재인 전 대통령 등 과거에도 여러 차례 단일화를 했다고 의심의 시선을 거두지 않았다.

그러면서 "어떻든 우리 당이 지향하는 보수 가치, 자유민주주의, 대북문제 인식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게 유권자에 대한 기본 도리"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