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니 더블더블' 4위 SK, 3위 현대모비스 꺾고 0.5경기 차 추격

73-68로 승리, 워니 19점 13리바운드 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밀 워니.(KBL 제공)
자밀 워니.(KBL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프로농구 4위 서울 SK가 3위 울산 현대모비스를 제압하고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SK는 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현대모비스를 73-68로 이겼다.

시즌 22승(16패)째를 거둔 SK는 현대모비스(23승16패)를 0.5경기 차로 좁히며 순위 상승의 기회를 잡았다. 현대모비스와의 시즌 상대 전적은 2승3패가 됐다.

반면 현대모비스는 2위 창원 LG(24승14패)와 1.5경기 차로 벌어졌고, 3위 자리가 위태로워졌다.

자밀 워니가 19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최성권(15점)과 최준용(10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승리에 일조했다. 13점 6어시스트를 올린 김선형은 역대 8번째 통산 2400어시스트(2403개)를 달성했다.

현대모비스에서는 서명진이 18점, 게이지 프림이 14점 10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쿼터를 24-21로 마친 SK는 2쿼터에서 리온 윌리엄스의 골밑 득점과 워니의 자유투 1개, 최준용의 3점슛을 묶어 32-23으로 크게 앞섰다.

기세를 높인 SK는 3쿼터 중반 잇단 속공으로 52-40으로 벌리며 낙승을 거두는 듯 보였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도 쿼터 막판 론제이 아바리엔토스의 3점슛과 서명진의 2점슛으로 반격, 51-55까지 따라붙었다.

힘을 낸 현대모비스는 4쿼터에서 프림이 연속 득점을 올려 57-59,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후 시소게임이 펼쳐지는 가운데 SK가 뒷심을 발휘했다. 66-63으로 근소하게 앞서던 SK는 워니가 연이어 2점슛을 넣어 70-63으로 달아났고, 남은 78초 동안 상대 반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내 승리를 챙겼다.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