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연락두절' 우리 국민 소재 확인… "안전지역 이동 중"(종합)

외교부 "한국 내 가족과 연락 닿아… 현지인 차량 탑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현지시간) 규모 7.8의 강진이 강타한 튀르키예 남동부 산르우르파 ⓒ AFP=뉴스1
6일(현지시간) 규모 7.8의 강진이 강타한 튀르키예 남동부 산르우르파 ⓒ AFP=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튀르키예에서 강진이 발생한 뒤 연락이 두절됐던 우리 국민 소재가 파악됐다고 7일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튀르키에 하타이주(州)에서 연락이 두절됐던 우리 국민 1명이 한국에 있는 가족과 연락됐다"며 "현재 현지인의 차를 타고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하타이주를 여행하던 중 현지 통신 사정 때문어 연락이 끊겼던 다른 우리 국민 1명도 현지 우리 공관 측의 안내로 안전 지역으로 이동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시리아 국경과 인접한 튀르키예 남동부에선 6일(현지시간) 진도 7.8의 강진 이후 80차례 이상의 여진이 발생했다.

그 영향으로 현재까지 튀르키예와 시리아 양국에서 5000명 넘게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현지 체류 우리 국민 중에선 유학생 등 2명이 각각 진원지와 가까운 하타이주를 여행하다 지진 발생 뒤 지인·가족 등과 일시적으로 연락이 두절되는 일이 벌어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튀르키예엔 현재 2700여명의 우리 교민이 거주하고 있다. 이 가운데 지진 발생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은 100여명이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지진으로 "교민 일부 부상자가 발생했으나 심각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지진과 잇단 여진에 따라 카흐라만마라슈, 하타이 등 튀르키예 동남부 6개 주에 이날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하고 현지 체류 우리 국민들에게 안전 지역으로 이동해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특별여행주의보'는 단기적으로 긴급한 위험이 있는 국가·지역에 발령하는 여행경보다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