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회고록 "文대통령은 확신범"…반도체 소재 수출통제 보복도 인정

"문재인, 정권 띄우려고 재료로 반일 사용해" 맹비난
"반도체 수출규제, 징용 문제 심각하게 받아들이도록 하기 위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2018년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로 한일관계가 파탄났다면서 그 책임을 문재인 정부에 모두 돌린 사실이 최근 발간된 회고록을 통해 드러났다.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아베 전 총리의 회고록은 7일 출간됐다. 여기에는 아베 전 총리가 2020년부터 요미우리신문 편집위원 등을 인터뷰한 내용이 담겼다.

생전에 작성한 회고록에서 아베 전 총리는 "문재인은 확신범"이라는 거친 표현을 써가면서 "한국의 대법원 판단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걸 알면서도 정권을 띄우려고 그 재료로 반일을 사용했다"고 비난했다.

아베 전 총리는 노무현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의 범위에 포함된다고 판단했다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를 알면서도 2018년 대법원의 판결 이후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아베 전 총리는 일본 정부가 한국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와 관련해 "(징용공) 배상 판결 이후 아무런 해결책을 내놓지 않은 문재인 정권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나왔다"며 "두 문제가 연결된 것처럼 해서 한국이 징용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실토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수출 규제와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다른 문제라고 잡아뗐으나, 아베 전 총리의 말대로라면 일본 정부의 대응이 보복이었다는 것을 인정하는 셈이 된다.

또 2015년 박근혜 정권 시절 맺어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서는 "결국엔 깨졌으나 (합의 파기로) 국제사회에서 일본이 외교상 도덕적 우위에 서게 됐다"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